> 국제/외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국 중/고등학교,예산부족에 수업 과목 줄어들 위기
 
이진녕 기자 기사입력  2017/04/15 [00:49]

영국 교육부 예산 부족으로 인해 영국 중/고등학교 (Secondary School에 해당) 의 과목 선택 폭이 현저히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었다.

영국 일간 가디언지 보도에 따르면, 전국학생연합 (National Student Union, 이하 NUT) 등의 교육노조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응답한 1 2백여명의 응답자 중 93%가 교육부의 최근 예산안에 대해서 현 과목수를 유지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며 부정적인 대답을 했다.

영국 교육부는 이와 같은 불평에 현 예산안은 역대 최고금액이라고 맞받아쳤다.

1085- 영국 기사6.jpg

하지만 지난 해 12월 실시 된 국가 세무청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의 현 예산안이 국가 보험료와 연금 등에 할애 된 예산과 교육청 예산의 균형을 잡는데 실패하면서, 2020년 안으로 교육청 예산은 기타 영역에 분배 된 예산안에 비해 약 30억 파운드 가량 혜택을 입지 못할 전망이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4분의 3에 이르는 (71%) 중고등학교 직원이 예산 부족으로 교사의 일자리 수가 줄어들었다고 응답했으며, 초등학교 직원들 중 같은 응답을 한 응답자 수는 31%에 그쳤다.

중고등교육 과정에서 예산 부족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본 과목은 중고등교육 과정 졸업 시험에 해당되는 바칼로레아 (English Baccalaureate, 이하 EBacc) 과정에 해당되지 않는 과목들이다. 현재 영국의 교육 과목 중EBacc에 해당되는 과목은 영어, 수학, 과학, 언어, 그리고 지리 혹은 역사로, non-EBacc 목에 해당되는 예체능 계열의 과목 수가 현저히 줄어들 전망이다. 또한 학교에서 준비 가능했던 도구들 및 장애/특수 아동을 위한 배려혜택 등의 규모가 줄어들 전망이라고 가디언은 덧붙였다.

 

<사진 출처: 가디언 캡쳐>

영국유로저널이진녕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5 [00:49]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국적 미아’ 한인입양인들 미시민권 획득 돕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욕한인상공회의소, 활동 넓힌다 /뉴욕일보
뉴저지 버겐카운티 한인경관 2명 늘었다 /뉴욕일보
“한국학교 교사들 자부심·책임감 갖자“ /뉴욕일보
“각종 선거 도울 한인 통역도우미 모집합니다” /뉴욕일보
한인 입양인들에게 美시민권 받게하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