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외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2017 뉴욕 모터쇼’ 참가
 
뉴욕일보 최지원 기자 기사입력  2017/04/13 [15:57]
▲ 현대자동차가 12일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17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쏘나타 뉴 라이즈를 공개했다     © 뉴욕일보

 

현대자동차가 1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enter)에서 열린 ‘2017 뉴욕 국제 오토쇼(New York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뉴욕 모터쇼)’에서 쏘나타 뉴 라이즈(미국 판매명: 2018 쏘나타, 이하 국내명만 표기)를 공개했다.
 
이번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는 쏘나타 뉴 라이즈를 북미 최초로 공개하고 NFL(National Football League: 미국프로미식축구) 래핑 싼타페 전시차 등 18대 차량을 전시한다.
 
쏘나타 뉴 라이즈는 과감한 조형감과 힘 있는 볼륨감을 반영한 외관 디자인으로 새롭게 탄생했으며 주행성능, 안전 및 내구성, 편의사양 등 기술적인 모든 면에서 풀 체인지에 가깝게 변화했다.
 
현대자동차는 정밀한 섀시 개선을 통해 쏘나타 뉴 라이즈의 든든한 승차감을 확보하고 응답성을 대폭 개선했으며 또한 2.0 터보 차량의 경우 8단 변속기를 적용했다.
 
이 밖에도 쏘나타 뉴 라이즈에는 차선 이탈을 방지하고 차선을 유지시켜 주는 주행 조향 보조 시스템(LKAS), 스마트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등 최첨단 지능형 안전 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쏘나타 뉴 라이즈에는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북미 限)가 적용됐으며, 북미의 경우 텔레매틱스 서비스 블루링크를 통해 ‘아마존 에코’ 기능을 사용하면 집 또는 아마존 기기가 있는 곳에서 차를 작동시킬 수 있게 된다.
 
현대자동차는 뉴욕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 미국디자인센터 크리스토퍼 채프먼(Christopher Chapman) 수석 디자이너와 에드워드 리(Edward Lee) 디자이너가 쏘나타 뉴 라이즈의 디자인 변화에 대한 대담을 주고받으면서, 스케치를 함께 선보이는 새로운 발표 방식으로 새 모델의 디자인 개발 스토리를 효과적으로 전했다.
 
크리스토퍼 채프먼(Christopher Chapman) 수석 디자이너는 “고객에게 활력 있고 인상적인 자동차를 선보이고 싶었고, 현대자동차의 우수한 디자인과 그 열정을 알리고 싶었다”며 “또한 강렬한 디자인으로 고객들이 쏘나타만의 유니크한 정체성을 느끼게 하는 것이 개발 목표였다”고 밝혔다.
 
이어 채프먼 디자이너는 “쏘나타 뉴 라이즈에는 현대차 디자인 상징인 ‘캐스캐이딩 그릴’이 적용됐는데 그릴의 아랫부분에는 범선형 라인(Catamaran line)이 사용돼 안정적이면서도 자동차 전체를 부각시키는 효과를 준다”며 스케치 시연을 통해 쏘나타의 디자인 특성을 상세히 설명했다.
 
현대자동차는 뉴욕 모터쇼에서 공개한 쏘나타 뉴 라이즈(미국 판매명: 2018 쏘나타)를 올 3분기부터 북미 시장에서 본격 판매에 돌입하며 중형 세단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뉴욕 모터쇼에 1,603㎡(약 485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아이오닉 3종 및 쏘나타 PHEV 등 친환경차 4대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등 승용차 10대 △싼타페, 투싼 등 RV 4대 등 총 18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이번 뉴욕 모터쇼에는 NFL 공식 스폰서로서, 지난 뉴욕 모터쇼에서 ‘NFL 투싼 쇼카’를 전시한 데 이어 올해는 NFL 로고와 각종 경기 사진으로 외장을 래핑한 ‘NFL 싼타페 쇼카’ 1대를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마련한 현대자동차의 차량 맞추기 퀴즈 대회인 ‘현대 스웨그(Hyundai Swag)’와 ‘그란투리스모(Grand Turismo) 레이싱 게임’ 등 다채로운 브랜드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13일(현지시각)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소아암 치료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2017 현대 호프 온 휠스(2017 Hyundai Hope On Wheels)’ 활동 개시 보도 발표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행사에는 현대자동차와 현대 호프 온 휠스 이사진, 뉴욕시 주요 병원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소아암 퇴치를 위해 노력하는 의사들이 진정한 영웅이라는 의미를 담은 ‘Super Heros of Hope’을 주요 메시지로 한 올해의 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뉴욕시 어린이 병원에 기금을 전달한다.
 
현대자동차는 소아암 퇴치를 위해 1998년부터 현대 호프 온 휠스 프로그램을 후원해왔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활동으로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기업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최지원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3 [15:57]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고민정 아나운서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고민정 아나운서, 삶의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발간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장어구이 드시면 300야드 날릴 수 있다는데…”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