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연예/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께하는 사랑밭, 코미디언 ‘이승윤·조지훈·정범균·권미진’ 홍보대사 위촉
“밝은 웃음으로 소외된 이웃들에게 힘과 용기를 전하겠다”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04/12 [16:35]
▲     © 뉴욕일보

 함께하는 사랑밭이 11일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함께하는 사랑밭 본부에서 코미디언 이승윤, 조지훈, 정범균, 권미진을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각종 방송과 공연을 종횡무진하며 각기 다른 매력과 재미를 겸비한 코미디언 4명의 위촉식 현장은 끊이지 않은 웃음과 즐거운 분위기 가운데 이루어졌다.

이날 위촉식에 참석한 홍보대사 4명은 국내외 가난 혹은 질병 등 다양한 문제로 힘들어 하고 있는 많은 이웃들에게 유쾌하고 밝은 웃음을 선사하며 힘과 용기를 불어 넣어드리는 나눔 활동을 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함께하는 사랑밭 미디어홍보팀은 앞으로 홍보대사 이승윤, 조지훈, 정범균, 권미진과 함께 기존의 캠페인과 차별화를 둔 각종 공연을 포함한 즐겁고 유쾌한 분위기의 활동들을 계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2 [16:35]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남북해빙 기대감 고조’ 문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개인이든, 국가든 끊임없는 혁신만이 살 길이다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한인들, 미국서 더 힘차게 뻗어나가자 /뉴욕일보
뉴욕주 최저임금 2018년 15달러로… 최대 12주의 가족 유급병가 주어야 /뉴욕일보
재미대한태권도협회, 한국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및 의원 초청 간담회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