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바른정당에서 쏟아지는 ‘문재인 아들 채용 특혜 의혹’ 십자포화
심재철·하태경·김성원 “문재인 아들 문준용의 취업 과정은 법 위반”
 
국회 이민봉 기자 기사입력  2017/03/28 [11:00]
▲     © 뉴욕일보


 범보수 진영 인사들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 채용 특혜 의혹’을 놓고 비난의 메시지를 날렸다. 문 전 대표 측의 해명은 ‘허위사실’이고, 아들 준용 씨가 취업 과정에서 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27일 준용 씨가 2008년부터 4~6월 한국고용정보원 휴직기간 미국에서 인턴으로 취업한 것과 관련, ‘무급인턴이라서 공기업 인사규정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문 전 대표 측 주장을 반박했다.

심 부의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준용 씨의 인턴 취업이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의 겸직금지를 어겼다고 주장했다. 이 법 제37조는 ‘공기업 직원이 기관장의 허가를 받은 경우 비영리 목적의 업무를 겸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는 “한국고용정보원에 확인한 바 사전 허가를 받지 않았음이 확인됐다”며 “기획재정부와 국회 법제처에서도 ‘무급인턴이라고 하더라도 기관장의 허가를 받지 않았다면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라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또 “인사혁신처에서는 휴직 사유를 어학연수라고 기재하고 실제로 외국 업체에 취업한 행위는 인사규정을 위반한 징계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문 전 대표 측이 공식 블로그에 올린 해명을 문제 삼았다.

하 의원은 블로그에 ‘이명박 정부 아래 있었던 2010년 특별감사에서도 문재인 후보 아들 채용에 특혜는 없었음이 확인됨’이라고 기재된 것과 관련, “고용노동부로부터 2010년의 특별감사 보고서를 입수해 확인한 결과, 문 후보 아들 채용에 관련된 감사는 진행되지 않았다”며 “문 전 대표 측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당시 고용노동부가 채용 특혜 의혹이 제기된 직원 6명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했지만 문 후보의 아들은 6명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서 “감사 결과 특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하려면 해당 사안이 감사 대상으로 선정되고 관련 조사가 진행된 후에 나온 결과를 인용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준용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채용 특혜 의혹에 대해 “국민적 공분을 사며 ‘제2의 정유라 사건’으로 비화할 조짐도 보이고 있다”면서 “뒷배 없이 성실하게 살아가는 대한민국 청년세대를 하찮게 여기며 그들의 삶과 미래를 짓밟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국회 이민봉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28 [11:00]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국적 미아’ 한인입양인들 미시민권 획득 돕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욕한인상공회의소, 활동 넓힌다 /뉴욕일보
뉴저지 버겐카운티 한인경관 2명 늘었다 /뉴욕일보
“한국학교 교사들 자부심·책임감 갖자“ /뉴욕일보
한인 입양인들에게 美시민권 받게하자 /뉴욕일보
“각종 선거 도울 한인 통역도우미 모집합니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