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바른정당에서 쏟아지는 ‘문재인 아들 채용 특혜 의혹’ 십자포화
심재철·하태경·김성원 “문재인 아들 문준용의 취업 과정은 법 위반”
 
국회 이민봉 기자 기사입력  2017/03/28 [11:00]
▲     © 뉴욕일보


 범보수 진영 인사들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 채용 특혜 의혹’을 놓고 비난의 메시지를 날렸다. 문 전 대표 측의 해명은 ‘허위사실’이고, 아들 준용 씨가 취업 과정에서 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27일 준용 씨가 2008년부터 4~6월 한국고용정보원 휴직기간 미국에서 인턴으로 취업한 것과 관련, ‘무급인턴이라서 공기업 인사규정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문 전 대표 측 주장을 반박했다.

심 부의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준용 씨의 인턴 취업이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의 겸직금지를 어겼다고 주장했다. 이 법 제37조는 ‘공기업 직원이 기관장의 허가를 받은 경우 비영리 목적의 업무를 겸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는 “한국고용정보원에 확인한 바 사전 허가를 받지 않았음이 확인됐다”며 “기획재정부와 국회 법제처에서도 ‘무급인턴이라고 하더라도 기관장의 허가를 받지 않았다면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라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또 “인사혁신처에서는 휴직 사유를 어학연수라고 기재하고 실제로 외국 업체에 취업한 행위는 인사규정을 위반한 징계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문 전 대표 측이 공식 블로그에 올린 해명을 문제 삼았다.

하 의원은 블로그에 ‘이명박 정부 아래 있었던 2010년 특별감사에서도 문재인 후보 아들 채용에 특혜는 없었음이 확인됨’이라고 기재된 것과 관련, “고용노동부로부터 2010년의 특별감사 보고서를 입수해 확인한 결과, 문 후보 아들 채용에 관련된 감사는 진행되지 않았다”며 “문 전 대표 측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당시 고용노동부가 채용 특혜 의혹이 제기된 직원 6명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했지만 문 후보의 아들은 6명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서 “감사 결과 특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하려면 해당 사안이 감사 대상으로 선정되고 관련 조사가 진행된 후에 나온 결과를 인용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준용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채용 특혜 의혹에 대해 “국민적 공분을 사며 ‘제2의 정유라 사건’으로 비화할 조짐도 보이고 있다”면서 “뒷배 없이 성실하게 살아가는 대한민국 청년세대를 하찮게 여기며 그들의 삶과 미래를 짓밟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국회 이민봉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28 [11:0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성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꼭 알아야 할 한국의 명품문화 : [28] 세계화된 건강·웰빙식품, 김치 /뉴욕일보 취재부
올 수능시험 G20과 겹쳐 1주일 연기 /뉴욕일보 김시혁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11일 베테랑스데이…한인참전용사들도 보무당당히 행진 /뉴욕일보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