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그룹 신화 팬들, 데뷔 19주년 기념 미얀마에 축하 우물 기증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03/24 [11:08]
▲     © 뉴욕일보


데뷔 19주년을 맞이한 국내 최장수 아이돌 그룹 ‘신화’의 팬들이 우물 기증으로 축하의 마음을 나눴다.

국제구호 NGO 월드쉐어는 3월 24일인 신화의 데뷔 19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팬 사이트 ‘히스토리’에서 미얀마에 우물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이번 우물 기증은 약 2,200여명의 팬 사이트 회원이 함께한 것으로 지난해 18주년 기념 우물 기증에 이어 2번째다.

후원에 참여한 팬은 비록 작지만 누군가에겐 큰 힘이 되길 바라며, 이렇게 좋은 일에 참여할 수 있어 기쁘고 뿌듯하다고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팬들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우물은 ‘신화와 신화창조의 애정(愛井) 2호’란 이름으로 깨끗한 물이 없어 힘들어하는 미얀마 주민들에게 큰 희망이 될 예정이다.

한편 데뷔 19주년을 맞은 신화는 지난 1월 13번째 정규 앨범 UNCHANGING - TOUCH를 발표했다. 2월부터는 11년 만에 콘서트 투어를 개최하여 많은 팬을 열광하게 하였으며 6월에는 데뷔 19주년 기념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으로 수많은 팬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24 [11:08]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민주화정신 더 잘 살려나가야 한다”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세월호 유가족 뉴욕간담회’ 평화롭게 진행 /뉴욕일보
전두환 전 대통령 경호, 중단 63% vs 계속 27% /뉴욕일보 김경훈 기자
“일본 방해 뚫고” 포트리에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섰다 /뉴욕일보
‘북미회담 난기류’ 文 대통령 3주째 내림세 72.2%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