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미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요구하지 않으면 300만 달러 놓친다!”
론 김, 뉴욕주 상원에 ‘네일·세탁업계 지원금’ 통과 촉구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7/03/21 [00:00]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이 뉴욕주 의회에 상정한 ‘네일·드라이클리닝 업소 규정 준수 지원 기금 300만 달러’ 예산안이 주상원 통과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는 한인커뮤니티와 네일·드라이클리닝 협회 회원들의 온라인 청원에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 17일 금요일부터 20일까지 107명만이 온라인 청원에 동참했다”고 밝히며, “주 상원 통과를 위해서는 더 많은 한인들과 업계 회원들의 참여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청원 참여는 웹사이트(fab.goaction.net)에 접속해 이름과 거주지, 이메일 주소 등을 입력하면 해당 지역구 의원 사무실로 청원서가 전달된다.


론 김 뉴욕주하원의원이 상정한 네일·드라이클리닝 업소 규정 준수 지원 기금 300만 달러 예산안이 확정되면, 네일·드라이클리닝 업주들은 네일업소 환기시설 설치와 세탁업소 퍼크 대체 기계 설치비용 등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한편 뉴욕한인회, 뉴욕한인네일협회, 뉴욕한인드라이클리너스협회 등 한인 사회 단체장들은 21일 오전 7시에 플러싱 한양마트 앞에서 의회 로비를 위해 알바니 소재 뉴욕주 의회를 방문한다.


△문의 시민참여센터 718-961-4117, 뉴욕한인회 212-255-6969

 

동포들의 동참을 촉구하는 편지


동포 여러분들의 작은 참여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리 한인 커뮤니티 경제의 기둥역할을 하고 있는 네일과 세탁업에 큰 힘을 줍니다.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이 네일과 세탁협회가 처한 환경규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주정부에 2017년~2018 회기년도에 300만 달러를 요청하여 주 하원에서 예산 승인을 받고 주 상원에서도 승인을 신청해두고 있습니다.


그러나 주 상원에는 론 김 의원과 같은 한인이나 아시안계 상원의원이 없는 관계로 우리 커뮤니티가 직접 풀뿌리 로비 활동을 벌야야 합니다.


로비 활동에 동참하는 간단합니다. fab.goaction.net 로 가서 귀하의 이름과 정확한 주소 그리고 이메일 주소를 적어주세요. 그러면 귀하의 이름으로 된 편지가 귀하의 주 상원의원 지역구 사무실과 알바니 사무실로 보내집니다.


시간이 없습니다. 이 편지를 보시고 바로 온라인 서명운동에 참여해주세요.


뉴욕한인회, 뉴욕한인세탁협회, 뉴욕한인네일협회, 시민참여센터, 퀸즈한인회.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21 [00:0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성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디자이너 강정주 칼럼 /박상준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사해 소금 주원료 ‘시크릿’ 화장품 인기몰이 /뉴욕일보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