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미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시아계 위한 복지예산 15%까지 올려라”
‘15% and Growing’ 연맹 제9회 연례 아시안 권익옹호의 날 행사 개최
 
뉴욕일보 김기해 기자 기사입력  2017/03/16 [00:00]

“뉴욕시의 아시아계 이민자의 수는 뉴욕시 전체인구의 15%를 차지한다. 이들 아시아계 이민자들은 성실하게 세금을 내고 있다. 그러나 뉴욕시 전체 복지예산 중 아시아계 이민자를 위한 것은 3~5%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것은 부당하다. 뉴욕시는 이 예산을 인구비례로 15%까지 올려야 한다!”


민권센터가 소속된 아시안 단체 연합인 ‘15% and Growing’ 연맹은 15일 제9회 연례 아시안 권익옹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 민권센터는 15일 ‘15% & Growing Coalition 아시안 권익옹호의 날 행사’에 참가했다. <사진제공=민권센터>     © 뉴욕일보

 


제임스 홍 민권센터 사무총장 대행은 이날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는 뉴욕시 발전에 기여하는 공헌도에 훨씬 못 미치는 복지 혜택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반이민 정책으로 인해 이민자 커뮤니티가 유례없는 위기상황에 직면한 지금 시정부의 이민자 보호 정책이 더욱 활성화 돼야 한다”고 말했다.


동 연맹은 2009년에 결성되어 현재 뉴욕시 일원의 100여개 아시안 단체들이 소속되어 있는 협의체로 뉴욕시정부에게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를 위한 평등한 예산 입안과 복지 행정을 요구하고 있다.


2017년에는 뉴욕시의원의 재량으로 운용하는 예산과 뉴욕시 건강보험 기금, 이민자 피난처 도시 기금을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에 보다 증가한 액수로 분배할 것을 주요 요구사항으로 제시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16 [00:0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월호 참사 다큐멘터리 ‘그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평통 사무처 구태의연한 적폐, 이젠 청산돼야 한다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남북정상회담 반드시 성공해야” /뉴욕일보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미동부 한식세계화 추진위원회 “젊어졌다” /뉴욕일보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학부모협, 5월24일 제27회 ‘스승의 날’ 행사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뉴욕평통 18대 후임회장 임명 싸고 ‘사무처 규탄’ 목소리 커져 /뉴욕일보
‘한국전쟁 종식’ 평화협정 체결, 찬성 79% vs 반대 15%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