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미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시아계 위한 복지예산 15%까지 올려라”
‘15% and Growing’ 연맹 제9회 연례 아시안 권익옹호의 날 행사 개최
 
뉴욕일보 김기해 기자 기사입력  2017/03/16 [00:00]

“뉴욕시의 아시아계 이민자의 수는 뉴욕시 전체인구의 15%를 차지한다. 이들 아시아계 이민자들은 성실하게 세금을 내고 있다. 그러나 뉴욕시 전체 복지예산 중 아시아계 이민자를 위한 것은 3~5%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것은 부당하다. 뉴욕시는 이 예산을 인구비례로 15%까지 올려야 한다!”


민권센터가 소속된 아시안 단체 연합인 ‘15% and Growing’ 연맹은 15일 제9회 연례 아시안 권익옹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 민권센터는 15일 ‘15% & Growing Coalition 아시안 권익옹호의 날 행사’에 참가했다. <사진제공=민권센터>     © 뉴욕일보

 


제임스 홍 민권센터 사무총장 대행은 이날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는 뉴욕시 발전에 기여하는 공헌도에 훨씬 못 미치는 복지 혜택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반이민 정책으로 인해 이민자 커뮤니티가 유례없는 위기상황에 직면한 지금 시정부의 이민자 보호 정책이 더욱 활성화 돼야 한다”고 말했다.


동 연맹은 2009년에 결성되어 현재 뉴욕시 일원의 100여개 아시안 단체들이 소속되어 있는 협의체로 뉴욕시정부에게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를 위한 평등한 예산 입안과 복지 행정을 요구하고 있다.


2017년에는 뉴욕시의원의 재량으로 운용하는 예산과 뉴욕시 건강보험 기금, 이민자 피난처 도시 기금을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에 보다 증가한 액수로 분배할 것을 주요 요구사항으로 제시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16 [00:00]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국적 미아’ 한인입양인들 미시민권 획득 돕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욕한인상공회의소, 활동 넓힌다 /뉴욕일보
뉴저지 버겐카운티 한인경관 2명 늘었다 /뉴욕일보
“한국학교 교사들 자부심·책임감 갖자“ /뉴욕일보
“각종 선거 도울 한인 통역도우미 모집합니다” /뉴욕일보
한인 입양인들에게 美시민권 받게하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