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외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변국 정상 선호도] 시진핑, 10년전 후진타오의 절반 그쳐
– 1위 미국 트럼프 1%, 2위 중국 시진핑 8.5%, 3위 러시아 푸틴 6.3%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7/03/15 [10:55]

모든 지역과 연령, 이념성향에서 ‘호감 느끼는 정상 없다’는 응답 가장 높아
자유한국당 지지층, ‘미국 트럼프’에 가장 높은 호감도 보여

▲     © 뉴욕일보

 

한반도 주변국 정상 선호도 조사에서 중국 시진핑과 북한 김정은에 대한 선호도가 과거에 비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한반도 주변국 주요 정상에 대한 국민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어느 누구에게도 호감을 못느낀다’는 응답이 56.2%로 가장 높게 나타난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1%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8.5%)’. ‘푸틴 러시아 대통령(6.3%)’, ‘아베 일본 총리(1.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1.0%)’ 순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7.4%.

한편 2007년 10월에 실시한 조사에서는 ‘부시 미국 대통령(18.6%)과 ‘김정일 위원장(17.1%)’, ‘후진타오 중국 주석(16.1%)’이 서로 오차범위 내인 10%대 중후반의 선호도를 보였고, 이어 ‘푸틴 러시아 대통령(9.4%)’, ‘후쿠다 일본 총리(3.6%)’ 순으로 집계된 바 있다.

170313-003

연령별로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 60대 이상에서 34.%의 선호도를 보여 가장 높게 나타났고, 50대가 18.9%로 뒤를 이었으며, 그 다음으로 20대가 16.1%를 뒤를 이었다. 30대는 11.1%, 40대는 11.8%를 기록했다. 중국 시진핑 주석은 40대에서 16.2%로 가장 높았고, 50대에서는 11.0%로 뒤를 이었으나, 다른 연령대에서는 모두 한 자릿수 선호도를 나타냈다 (30대 7%, 60대 이상 4.5%, 20대 3.9%).

이념성향별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 보수층에서 32.4%의 선호도를 보여 가장 높았고, 중도층이 15.9%, 진보층이 11.4%를 기록했다. 시진핑 주석의 경우에는 진보층이 11.2%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보수층 7.6%, 중도층 7.5%의 선호도를 나타냈다.

정당지지도 별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50.8%가 선호를 해 가장 높았고, 바른정당 지지층이 34.2%의 선호도를 나타내 뒤를 이었다. 국민의당 지지층은 18.1%, 민주당 지지층은 11%를 기록했다. 시진핑 주석의 경우에는 국민의당 지지층이 13.8%를 기록했고, 민주당 지지층이 11.5%로 뒤를 이었는데,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2.9%에 머물렀고, 바른정당 지지층도 1.5%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2017년 3월 9일(목) 전국 19세 이상을 대상으로 무선(13%) 전화면접 및 무선(77%)·유선(1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고, 응답률은 총 통화 6,063명 중 506명이 최종 응답을 완료해 8.3%를 기록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1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15 [10:55]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재인 대통령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비행기 이코노미 석에서 성관계 나눈 커플 /뉴욕일보 편집부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장어구이 드시면 300야드 날릴 수 있다는데…”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