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퀸즈 도서관, 한국문화 자료 더 풍성해진다
뉴욕한국문화원, 9일 자료전달식… 창작 국악공연 개최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6/11/03 [00:00]

뉴욕한국문화원(원장 오승제)은 9일 오후 6시30분 플러싱 도서관(41-17 Main St)에서 한국문화 자료를 해외 도서관에 제공하는 ‘윈도우 온 코리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한국문화 자료전달식과 창작 국악밴드 ‘들소리’의 ‘언익스펙티드(Unexpected)’ 공연을 개최한다.


‘윈도우 온 코리아(Window on Korea)’는 해외에서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자 국립중앙도서관에서 해외 도서관들과 협력을 맺고 한국자료를 제공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국립중앙도서관은 2007년 퀸즈 공립도서관과 양해각서를 맺고 매년 100여 권의 한국 도서를 제공해왔으며 2015년에는 퀸즈 공립도서관과 연장 양해각서를 맺고 산하기관인 플러싱 도서관에서도 한국자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올해는 도서자료 지원 뿐만 아니라 국립중앙도서관의 디지털 자료를 사용할 수 있도록 컴퓨터 제공 및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


플러싱 도서관 3층에 위치한 ‘윈도우 온 코리아’ 자료실은 한국 신간도서와 문학, 역사, 지리 등 한국문화를 소개하는 책자와 한국의 신간도서, DVD, CD 등 약 3천여 건 이상의 자료가 구비되어 있다.

 

올해에는 ‘훈민정음 해례본’, ‘현대한국문학(Modern Korean Literature)’,  ‘한국전래동화(Korean folk tale)’등 도서 70권과 드라마, 영화, 한국애니매이션 등 미디어 자료 109점을 기증했다.


9일 플러싱 도서관에서는  도서전달식과 더불어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공연을 펼치고 있는 유명 창작 국악 밴드인 ‘들소리’가 초청되어 문화공연을 펼친다.


1984년 창단하여  국악의 대중화에 앞장 서 온 ‘들소리’는 한국의 전통 국악, 민요 등을 바탕으로 비나리, 전통 타악, 전통 기악 합주 등 다양한 전통 및 창작 국악을 선보이고 있다. 국내 뿐 아니라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으며  2008년에는 뉴욕을 대표하는 링컨센터에서도 공연한 바 있는 실력파 국악 단체다.


이번 ‘윈도우 온 코리아’ 자료 전달식 및 ‘들소리’의  ‘언익스펙티드(Unexpected)’ 공연은 무료로 제공되나 사전 예약이 필수다.

 

뉴욕한국문화원 홈페이지(www.koreanculture.org)에서 예약할 수 있으며, 자세한 문의는 전화 (212-759-9550 ext. 205)또는 이메일 (khlee@koreanculture.org)로 연락하면 된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1/03 [00:0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내가 먼저 인사하고 소통합시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인구 비례 따라 한인 경찰 증원, 한국어 통역·핫라인 개설”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브롱스, 뉴욕서 가장 살기 해로운 지역 /뉴욕일보 류수현
한인 정치력 신장이 재미동포사회 발전과 권익보호 지름길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