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21일 9 W. 32가서 오픈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5/08/22 [00:00]

맨해튼 ‘한인 타운’의 터주대감이자 한식의 본고장인 설렁탕 전문점 ‘감미옥’ 식당(대표 최형기)이 다시 맨해튼 32가로 돌아왔다. 

 

맨해튼 32가 ‘코리안 타운’에 있던 감미옥은 지난해 연말 건물 리스 연장 계약이 불발되면서 25년간 지켰던 자리를 떠났었다. 

 

옛 감미옥 위치와 인근인 32가 5애브뉴 쪽에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한 맨해튼 감미옥(9 W. 32 St. 2층. NY, NY 10001)이 21일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갖고 힘차게 출발 했다.

 

새 장소에서 선보이는 감미옥은 60석 규모의 아늑하고 세련된 인테리어가 편안함을 선사하고 한쪽 벽면에 고객들의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독특한 컨셉의 공간이 마련됐다.

 

메뉴로는 기존 감미옥에서 맛볼 수 있는 설렁탕 등 한식 아이템에 뉴저지에서 운영 중인 최가냉면을 더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특히 저렴한 가격에 조금씩 맛볼 수 있는 에피타이저 음식이 처음으로 시도된다.

 

24시간 문을 열며, 오전 8시~오후 10까지는 팁이 없는 셀프서비스로 운영된다. 그 외 시간은 풀 서비스로 손님을 맞는다. 

 

최형기 대표는 “맨해튼 32가에 감미옥 상호로 다시 고객들과 만날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라며, “한인타운을 찾은 누구나 편안하게 들를 수 있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새 감미옥 주소: 9 W. 32 St. 2층. NY, NY 10001

△전화: 212-868-1180 

 


<신영주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8/22 [00:0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고민정 아나운서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고민정 아나운서, 삶의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발간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장어구이 드시면 300야드 날릴 수 있다는데…”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