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女직장인 "남자동료 이런 행동에 끌린다"
 
뉴욕일보 박전용 기사입력  2012/09/15 [11:25]
광고

      미혼 직장인 2명 중 1명은 직장동료에게 이성적 호감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2일 한국 취업포털 사람인이 미혼 직장인 1306명을 대상으로 '직장동료에게 이성적 호감을 느낀 경험'을 조사한 결과, 51.6%가 '있다'라고 답했다.
  성별에 따라 살펴보면, '남성'(53.8%)이 '여성'(48.6%)보다 더 많이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성적 호감을 느낀 부분으로 남성 직장인은 '뛰어난 외모'(42.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사교적인 성격'(40%), '스타일, 패션 감각'(28.3%), '나에 대한 배려'(28.3%), '비슷한 취미와 관심사'(16.1%), '일에 대한 열정'(14.7%) 등이 있었다.
  여성 직장인은 '나에 대한 배려'(44.6%, 복수응답)를 1순위로 선택했다. 뒤이어 '일에 대한 열정'(33.3%), '사교적인 성격'(33%), '뛰어난 업무능력'(24%), '유머 감각'(23.2%), '스타일, 패션 감각'(18.4%), '뛰어난 외모'(17.6%) 등의 순으로 호감을 느낀다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이성동료에 대한 호감이 직장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활력소가 되어 집중력 향상에 도움되었다'(45.4%)는 긍정적인 영향이 '자꾸 신경 쓰여 집중력이 떨어졌다'(19%)는 부정적인 것보다 2배 이상 많았다.
  호감을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전혀 내색하지 않았다(41.1%), '눈치채지 못하게 잘해줬다'(24.9%)와 같이 소극적인 대응이 66%로 주를 이루었으며, '사적인 만남을 시도했다'(14.5%), '관심을 끌기 위해 노력했다'(13.1%), '공개적으로 대시했다'(6.4%)는 적극적인 대응은 34%였다.
  사내커플을 원하는 직장인들은 얼마나 될까.
  미혼 직장인의 39.4%는 사내 커플이 될 의향이 '있다'라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좋아하면 사내커플이어도 상관 없어서'(51.9%,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자주 만날 수 있어서'(44.9%),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어서'(35.2%), '공통의 화제가 풍부할 수 있어서'(34.8%), '회사 외에는 이성을 만날 기회가 없어서'(23.5%) 등의 응답이 있었다.
  반면, 사내 커플이 되고 싶지 않다는 응답자(792명)들은 그 이유로 '헤어진 후에 어색해질 수 있어서'(50.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업무에 방해될 수 있어서'(36.4%), '주변의 시선이 신경 쓰여서'(35.2%), '서로의 사생활이 없을 것 같아서'(34.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09/15 [11:25]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계의 중심도시 뉴욕을 진출한 사단법인 한국마이스관광콘텐츠협회 /뉴욕일보
“팁크레딧 폐지법안·네일살롱책임법안은 네일업에 독소” /뉴욕일보
"강남구 평택동" 한국에서 살렵니다! /김명식
기아자동차, 2021년형 ‘올 뉴 기아 K5’ 출시 /뉴욕일보
졸업 시즌 ‘프롬 파티’…美 전체가 몸살 /뉴욕일보 편집부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3억 황금 도시락, '3개 한정 판매' 화제 /뉴욕일보 박전용
현대자동차아메리카, “또” 큰 박수 받았다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H마트, 코로나 극복 위해 MOKAH에 1만달러 상품권 전달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