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과학_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간 손상·위장장애 등 부작용…반드시 피해야
 
뉴욕일보 김시혁 기사입력  2010/01/06 [14:34]
식품의약품안전청은 6일 감기약, 혈압약, 무좀약 등을 복용한 후에 술을 마시게 되면 위염 등 위장장애 및 위장출혈, 간 손상, 저혈압 등과 같은 부작용이 일어나므로 음주를 반드시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식약청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약을 복용한 후 30분에서 2시간 사이에서 가장 높은 혈중 농도를 보이는데, 혈중 농도가 높을수록 약물의 부작용이 발생할 위험성도 비례하여 증가한다. 따라서 이 시간대에 술을 마시면 부작용이 더 심하게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가 요구된다.

예컨대, 위점막 자극의 부작용이 있는 아스피린 등을 복용한 후 술을 마시게 되면 술의 주성분인 알콜이 위장점막을 자극하여 위산분비를 증가시켜 심한 경우 위출혈까지 일으킬 수 있다.

중추신경계를 억제하는 진정제, 수면제, 항 경련제 등의 약물을 복용한 이후 술을 마실 경우에는 전신마취제나 수면제와 같이 중추신경을 억제하는 알콜의 효과와 결합되어 기대되는 약물의 효과보다 훨씬 강하게 나타나 호흡곤란과 저산소증이 일어날 수 있다.

또한 알콜은 간에서 분해되면서 숙취를 일으키는 아세트알데히드를 발생시키고 해열진통제, 무좀약, 고지혈증약 등도 복용시간에서 독성물질을 무해한 물질로 분해시키나, 약물을 복용한 이후 술을 마시게 되면 해당 약품을 간에서 분해하는 능력이 떨어져 독성물질이 남게 되어 간이 손상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지게 된다.

식약청은 “약을 복용하는 이들이 새해 신년회 등으로 술자리를 갖게 된 경우에는 술로 인해 뜻하지 않게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약을 복용할 경우 음주를 피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의약품의 부작용과 사용상의 주의사항은 의약품 민원사이트(http://ezdrug.kfd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식품의약품안전청 약리연구과 02-380-1804, 의약품안전정책과 02-3156-8006
 
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청 |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1/06 [14:34]  최종편집: ⓒ 뉴욕일보
 

金위원장 국회연설, 찬성 4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청소년재단, 새 회장 김희석씨 선임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KHIND 코리아중공업개발공사, 국제철도연합 가입 /뉴욕일보
한인이 미국서 ‘최고의 일식당 만든다 /뉴욕일보
‘올해의 기업인상’에 H마트 권일연 대표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한인이민자들 ‘현지 정착→성공’ 도울 것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