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휘발유를 즐겨 마시는 황당 20세 미녀
 
뉴욕일보 박전용 기사입력  2012/03/13 [20:14]
광고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TLC의 TV 리얼리티 프로그램(My Strange Addiction)은 휘발유를 즐겨 마시는 카나다 온타리오주에 사는 섀넌(20)이라는 여성의 사연을 방송했다.
  섀넌이 처음 휘발유를 마시기 시작한것은 1년 전. 우연히 휘발유의 냄새에 끌려 이를 마시기 시작한 것. 섀넌이 하루에 마시는 휘발유의 량은 12스푼 정도로 지난해 무려 19ℓ를 혼자 꿀꺽 삼켰다.
  섀넌은 “휘발유 맛이 달콤하고 시큼해 금방 중독됐다.” 면서 “처음 마실때 목젖이 타는 듯한 느낌이 들지만 먹고 나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송은 섀넌의 이같은 식성 때문에 생명을 잃을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뉴욕주 보건국은 “휘발유 자체에 독성이 있어 이를 마시면 구토와 설사를 유발하며 죽음에 이를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녀의 어머니도 TV에 출연해 “처음 섀넌이 휘발유를 마신다는 말을 들었을 때 믿을수가 없었다.” 면서 “딸이 휘발유를 끊을수 있는 방법을 고민중”이라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03/13 [20:14]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코로나19 치료 인공호흡기 ‘CoroVent’ 환자 살린다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방위군 근무하면 큰 혜택 받을 수 있다” /뉴욕일보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새 시장 드블라지오 파격 이력·진보 공약 화제 /뉴욕일보
투자효과 큰 동포타운 평택 포레스트하이츠 한국 가서 살려는 재미한인들에게 큰 인기 /뉴욕일보
코로나19 퇴치 앞장선 한인사회 “장하다” 쿠오모 뉴욕주지사, 한인사회에 감사 편지 /뉴욕일보
엑스트림케어, 대뉴욕간호협회에 마스크 1000장 기부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