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함정에 빠진 송승헌, 스스로를 가뒀다! 왜?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10.22 09:42



‘플레이어’ 송승헌이 홀로 괴한들에게 둘러싸였지만, 도망치지 않고 내부를 폐쇄, 스스로를 가두는 예측불가 엔딩을 선사했다.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 속에서 그는 무슨 계획을 갖고 있는 걸까.

지난 21일 방영된 OCN 토일 오리지널 ‘플레이어’(연출 고재현, 극본 신재형, 제작 아이윌 미디어, 총 14부작) 8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4.9% 최고 5.8%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에서도 평균 3.7%, 최고 4.3%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유력 증인들의 연이은 사망으로 손도 써보지 못한 채 작전을 철수한 팀 플레이어. 하리(송승헌)는 15년 전 사건 자료들을 유심히 살펴보던 중 가짜 서민 변호사 진용준(정은표)이 사건의 핵심이라는 것을 파악했다. 진용준은 검사 출신으로 매년 10억씩 벌어들이던 전관변호사. 3년 전부터는 서민 변호사 코스프레를 하며 수백만의 SNS 팔로워를 보유하는 등 인기를 구가했지만, 사실 뒤로는 자신의 인맥을 이용해 담당검사나 판사를 매수, 의뢰인이 기소조차 되지 않도록 손을 썼고, 건당 수임료로 50억 이상을 챙겨왔다. 무엇보다 그는 검사 시절, 하리의 아버지 최현기(허준호) 검사를 비리 때문에 자살한 것으로 위장한 장본인이었다.

하리는 아령(정수정), 병민(이시언), 진웅(태원석), 그리고 장인규(김원해) 검사에게 “이건 단순히 정치인의 만행으로 시작된 사건이 아니야. 검찰 전체가 돈으로 얽힌 법조 게이트지. 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지 않는 이상, 절대 몸통은 잡을 수 없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 증거들을 찾아 부동산이나 주식으로 묶여있는 불법 재산은 모두 법에 맡기고, 우리는 그가 류현자(왕지혜)에게 받은 현금 수임료를 챙기자며 새 작전을 시작했다. 하리의 예상은 틀리지 않았다. 진용준의 집을 찾은 류현자는 “약속대로 스무장 넣었어요. 성공 보수는 아시다시피 30억이고”이라며 현금 20억이 담긴 가방을 꺼냈다.

아령과 진웅은 먼저 마약 밀매상들로부터 류현자가 양해주(이청미)를 함정에 몰아넣기 위한 마약을 사간 사실을 확인했다. 하리는 바람을 피우는 현장을 잡은 사진으로 신기자(조재윤)를 협박해, 김성진(한기중) 의원 관련 기사를 쓰게 했고, 정보맨들에게 이와 관련된 정보를 흘렸다. 이렇게 수집한 정보를 근거로 장검사는 류현자와 진용준에게 영장을 발부했다. 진용준은 검사장(김귀선)에게 손을 썼지만, 유기훈(이황의) 차장과 장검사는 이미 두 사람의 커넥션이 담긴 비리 녹취록을 확보한 상황.

그러나 진용준도 만만치 않았다. 장검사가 검사장의 발을 묶어놓자, 그의 검찰 동기로부터 얻은 정보를 이용해 함정을 만든 것. 장검사는 일전에 지금은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동기를 찾아가 진용준의 브로커를 알아봐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진용준을 찾아가 “어차피 저흰 다 한 식구 아닙니까”라며 장검사의 계획을 모두 발설했고, 장검사에겐 거짓 정보를 전했다. 하리에게 브로커를 먼저 만나보라고 지시한 장검사. 현장에 도착한 하리의 사진을 전달받은 진용준은 하리가 6개월 전에도 자신의 계획을 망치려던 인물과 동일인임을 깨달았다.

어둑한 실내에서 장부를 들고 있는 브로커와 마주한 하리는 이내 손에 무기를 든 채 나타난 괴한들에게 둘러싸였다. 그러나 “못나가게 잡아”라는 브로커의 외침에도, 하리는 도망치지 않고 “아니. 못 나가는 건 내가 아니지”라며 셔터를 내렸다. 스스로를 가두면서도 여유로운 미소를 지은 하리. 그는 왜 예상 밖의 행동을 했을까. 다음 회가 궁금해지는 ‘플레이어’,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 OCN 방송.

<사진제공 = ‘플레이어’ 방송 화면 캡처>


전체 124981 현재페이지 4 / 4167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24891 ‘신의 퀴즈:리부트’ 류덕환, 시청자 몰입도 높이는 성장 ‘멋지다’ 김정화 2018.12.14
124890 '배틀트립' 심혜진-설인아, 친모녀 방불케 하는 매력 母女! '홍콩' 접수 예고! 김정화 2018.12.14
124889 ‘붉은 달 푸른 해’ 파도파도 나오는 아동학대, 현실의 아픈 그림자 김정화 2018.12.14
124888 ‘동물의 사생활’ 이하늬, 혹등고래 추격전 목격 “수컷 고래가 어미와 새끼를 쫓는 이유는?” 김정화 2018.12.14
124887 예산군, 취약계층 의료지원사업 우수기관상 수상 김정화 2018.12.13
124886 예산군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편식개선 교육 프로그램 실시 김정화 2018.12.13
124885 예산군, 2018 제5회 대흥면 주민자치 프로그램 발표회 개최 김정화 2018.12.13
124884 충남도, 도민이 함께하는 인권충남 만들기 김정화 2018.12.13
124883 ‘하나뿐인 내편’ 나혜미♥박성훈 ‘달달’ 입맞춤 속 계약연애 돌입! 김정화 2018.12.13
124882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선택이 아닌 필수 김동영 2018.12.13
124881 ‘붉은 달 푸른 해’ 피칠갑 하나 없이 극강공포, 차원 다른 스릴러 드라마 김정화 2018.12.13
124880 '해투4' 최원영, "심이영 아니면 평생 혼자였을 듯" 알고 보니 이상형과 결혼? 궁금증 UP 김정화 2018.12.13
124879 '신의 퀴즈:리부트' 천재 의사 류덕환 X 걸크러쉬 형사 윤주희 크로스! 날 선 분노 터뜨리는 류덕환, 무슨 일? 김정화 2018.12.13
124878 배우 서은수, 겨울 롱패딩룩 완벽 소화 김정화 2018.12.13
124877 '공복자들' 노홍철-배명호, 한집 민망 형광핫팬츠! 묘하게 하의실종! 김정화 2018.12.13
124876 ‘오늘의 셜록’ 민간인 탐정 김구라 VS 프로파일러 김진구의 엇갈린 추리! 왜? 김정화 2018.12.13
124875 ‘진짜사나이300’ 우주소녀 은서, 눈물 씻고 ‘악바리’ 변신! 자신의 한계 알고 싶다! 김정화 2018.12.13
124874 전열기구 이렇게 사용하면 안전합니다. 김형재 2018.12.13
124873 배우 김성령, 시크한 공항 패션 화제 김정화 2018.12.13
124872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파렴치한 백현진 멱살 잡았다 ‘분노폭발’ 김정화 2018.12.13
124871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이제 막 인연으로 거듭난 이들의 앞날은? 궁금증↑ 김정화 2018.12.13
124870 ‘동물의 사생활’ 인피니트 성열, 드디어 드론 감독 데뷔 ‘진지 눈빛’ 김정화 2018.12.13
124869 예산읍 삽교읍 주민자치위원회, 집수리 봉사 활동 실시 김정화 2018.12.13
124868 ‘프리스트’ 긴장감 기폭제, 구마의식을 통해 본 엑소시즘 용어 모음집 김정화 2018.12.13
124867 '신과의 약속' 오현경-오윤아, 왕석현과의 만남을 계기로 불꽃 튀는 대립(?) 김정화 2018.12.13
124866 ‘잠시만 빌리지’ 박지윤-최다인 모녀의 극과 극 헬싱키 투어 대결의 결과는? 김정화 2018.12.13
124865 충남도 동물위생시험소, AI·구제역 방역망 더 촘촘히 가동한다 김정화 2018.12.13
124864 충남도, 해양수산 창업 및 기업 체계적 지원 가동 김정화 2018.12.13
124863 고양시, ‘동물복지 5개년 종합계획 연구용역’ 완료 김정화 2018.12.13
124862 고양시 가좌도서관, “겨울방학, 책이랑 신나게 놀자” 김정화 2018.12.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167 

金위원장 국회연설, 찬성 4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청소년재단, 새 회장 김희석씨 선임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KHIND 코리아중공업개발공사, 국제철도연합 가입 /뉴욕일보
한인이 미국서 ‘최고의 일식당 만든다 /뉴욕일보
‘올해의 기업인상’에 H마트 권일연 대표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한인이민자들 ‘현지 정착→성공’ 도울 것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