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비비큐치킨, 존슨앤웨일즈大에 장학금 3만 달러

뉴욕일보 | 기사입력 2024/02/29 [00:49]
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비큐치킨, 존슨앤웨일즈大에 장학금 3만 달러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4/02/29 [00:49]

  © 뉴욕일보

한국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비비큐치킨은 12일 글로벌 외식업 인재 양육을 위해 미국 우수 요리학교인 존슨앤웨일즈 대학교에  3년간 총 3만 달러 장학금을 전달했다. 왼쪽 존슨앤웨일즈 대학교 총장 마리 베르나르두 수사, 가운데 식품혁신기술대학(CFIT) 제이슨 에반스 학장, 오른쪽 비비큐 미국법인 총괄본부장 [사진 제공=비비큐치킨]

한국 최고의 치킨 프랜차이즈 비비큐 치킨이 12일 존슨앤웨일즈 대학의 식품혁신기술대학 (CFIT)에 총 3만불달러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식품혁신기술대학(CFIT)은 학생들이 과학, 영양, 지속 가능성, 안전, 정책, 비즈니스, 제품 개발 및 디자인 등의 영역에서 일상생활의 식품에 대해 공부할 수 있도록 설립된 기관으로, 비비큐가 연간 1만 달러씩 3년간 후원하는 장학금은 CFIT 요리 프로그램을 공부하는 학생들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비비큐 치킨 미국 법인 관계자는 “요리 교육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학생들을 지원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이 장학금이 차세대 외식업 인재를 육성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장학금 전달을 통해 맺어진 파트너십은 비비큐 치킨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상생 경영의 철학과 더불어 학생들에게 외식업계에서 성공할 수 있는 자원과 기회를 아낌없이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존슨앤웨일즈 총장 마리 베르나르두는 “학생들의 체험 교육을 우선시하는 대학으로 업계 파트너십은 성공에 인재 양육에 필수적”이라며 “비비큐 치킨의 기부에 진심으로 감사한다. 비비큐 치킨의 투자는 식품 분야에서 꿈을 펼치길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bbq = 비비큐는 ‘Best of the Best Quality’의 약어로 전 세계 모든 매장에서 최고의 재료만을 사용하여 항상 최고 품질의 제품만을 제공한다는 신념으로 현재 미국 27개 주에서 200여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 지난해 글로벌 외식업 전문지 ‘네이션스 레스토랑 뉴스(Nation’s Restaurant News)’에서 발표한 ‘미국 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외식 브랜드’에 이름을 올리며, 해외 진출 한국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3년 연속 순위권에 진입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29 [00:49]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기자의 추천 명소 -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근교여행 추천명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