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계 한인정치인 80여명 한국에 모인다

‘제9차 세계한인정치인포럼’ 개최

뉴욕일보 최용국 | 기사입력 2023/11/09 [09:32]
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 한인정치인 80여명 한국에 모인다
‘제9차 세계한인정치인포럼’ 개최
 
뉴욕일보 최용국   기사입력  2023/11/09 [09:32]

9차 세계한인정치인포럼이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다.

 

연아 마틴 회장캐나다 연방 상원의원                     ©뉴욕일보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연아 마틴 회장, 캐나다 연방 상원의원)가 주최하고 재외동포협력센터(센터장 김영근, 이하 센터)가 후원하는 세계한인정치인포럼은 세계 각국의 주류사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인 정치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모국과의 우호적인 관계발전 방안을 마련하고 거주국 한인사회의 정치력 신장을 도모하기 위해 개최되는 행사이다.

       역대 최대 규모인 10여 개국 80여 명의 현직 및 차세대 유망 정치인들이 참여하는 올해 포럼은 <Our network is our net worth>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다.

      참가자 중에는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장인 연아 마틴 캐나다 연방 상원의원, 실비아 루크 미국 하와이주 부지사, 엠마 아슬로노바 우즈베키스탄 하원의원, 김베라 카자흐스탄 하원의원, 패티 김 미국 펜실베니아주 하원의원, 김동성 영국 런던시 킹스턴구 구의원, 김헌 중국정치협상회의 전국위원 등 거주국 내에서도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이들도 다수 포함됐다.

 

      포럼에서 참가자들은 현지 정계 도전기회와 성공 사례를 공유하고 각 국의 다문화주의에서 포용성 있는 한인정치인의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더불어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과 더 나은 사회를 위한 한인정치인의 역할과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포럼 첫날은 개회식과 박진 외교부 장관의 특별연설에 이어 이기철 재외동포청장 주최 만찬이 열린다.

 

     둘째 날에는 한인정치인들의 정치력 신장을 위한 도전전 세계의 다문화주의와 포용성의 모델을 주제로 한 포럼을 진행한다. 실비아 루크 미국 하와이주 부주지사, 김수잔 캐나다 빅토리아 의회 시의원, 문태원 미국 워싱턴주 머컬티오시 시의원, 배혁수 호주 빅토리아주정부 다문화 정책 자문위원 등 신구세대 한인정치인들이 각 포럼의 주제에 따른 발표를 진행하고 분야별 토론을 이어간다.

 

      셋째 날 오전에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대한민국의 미래기술과 첨단 산업의 현장을 시찰하고, 오후에는 청와대 및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청계천을 방문하는 역사·문화탐방 시간을 갖는다.

 

      포럼 마지막 날 오전에는 더 나은 사회를 위한 한인 정치인의 역을 주제로 교육, 정치, 경제 분야의 협력과 활성화를 위한 분과별 토론을 진행한다. 이어서 폐회식 및 환송오찬으로 포럼의 막을 내린다.

 

      김영근 센터장은 재외동포청과 재외동포협력센터 출범 이후에 열리는 첫 행사인 만큼 한층 더 커진 한인정치인 네트워크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포럼을 통해 한인사회의 정치력 신장은 물론 모국과 거주국 간의 우호적 발전관계 확립을 위한 공감대 형성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지사 최용국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09 [09:32]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치아 손상 잦은 노년층, 전악 임플란트로 부담 덜 수 있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