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욕한인유권자 41,820명…“모두 투표 나서야”
투표일 11월5일, 10월26일~11월3일 사전투표 허용 주민투표 중요…사전에 내용 잘 파악한 후 찬·반 기표를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10/29 [06:38]
광고
▲     © 뉴욕일보

시민참여센터(KACE)의 김동찬 대표(오른쪽)와 박제진 변호사가 '2019 뉴욕뉴저지 선거가이드'에 대해 설명하면서 한인들에게 “투표 꼭 합시다”고 독려하고 있다.

 

시민참여센터(KACE)가 11월 5일(화) 실시될 2019년 미국 일반선거 본선거를 앞두고 한인 유권자를 위한 '2019년 뉴욕, 뉴저지주 선거 가이드'를 발간했다.
2019 선거가이드는 올해 첫 실시되는 뉴욕주 사전투표, 2019년 뉴욕시 선거법 개정을 위한 5가지 찬반 주민투표, 주요 선출직 후보자 인물 소개 등 중요한 선거정보를 제공하며 한인 유권자들의 이해를 돕고 투표 참여를 장려하기 위해 제작됐다. 이 책자는 시민참여센터(KACE) 사무실 혹은 온라인 웹사이트(https://kace.org/)에서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 뉴욕한인유권자 41,820 명 = ‘선거 가이드’에 따르면, 2019년 뉴욕주 한인 유권자는 투표에 참여하는 유권자가 총 37,670명, 비 활성유권자는 총 4,150명이다. 2018년 예비선거에서는 뉴욕주 한인 유권자 61.4%가 유권자 등록을 했고, 9.7%의 투표율을 보였다. 2018년 본선거 뉴욕주 한인 유권자 등록율은 61.4%이며 그 중 32.2%가 투표에 참여했다.
현재 시민참여센터는 ‘8080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자격요건이 되는 한인들의 유권자 등록을 80%로, 등록된 유권자들의 투표율을 80%로 끌어올리고자 하는 운동이다.
김동찬 대표는 “한인 유권자들은 모두 투표에 나서야 한다. 결집된 힘으로 참여를 만들어 낼 때 소수의 설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26일~11월3일 사전투표 = 2019년 뉴욕주 본선거는 11월 5일이다. 본 선거에 앞서 26일부터 11월 3일까지 9일간 뉴욕주 첫 사전투표가 실시된다. 사전투표 투표장은 시민참여센터(www.kace.org) 혹은 (www.nyc.poll-sitelocator.com)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뉴욕주 선관위는 뉴욕시에 38개의 사전 투표소를 지정했으며 퀸즈에 7개소의 투표소가 있다. 특히 퀸즈 베이사이드의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크로스아일랜드 YMCA가 사전 투표소로 지정돼 퀸즈 북부에 거주하는 한인 유권자들이 편리하게 투표할 수 있다. 사전 투표 시간은 주말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월요일과 수요일, 목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이며 화요일과 금요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가능하다.  


◆ 누구를 뽑는 선거가 있나? = 이 자리에서 김동찬 대표는 2019 뉴욕과 뉴저지 선거와 관련 "올해 뉴욕에서는 공익옹호관 선거, 구역별 주 대법원 판사 선거, 시의원 보궐 선거가 몇군데 예정되어 있다. 또한 퀸즈 지방검사 선거도 시행"이라며 "뉴저지의 경우 매년 타운에서 2명의 시의원을 선출한다. 각 타운의 싱의원은 모두 6명씩인데 돌아가면서 매해 2명씩 선출한다. 이번에 시장선거가 있는 타운도 있고, 카운티의 프리홀더 선거도 있다. 버겐카운티 같은 경우 3명 선출한다. 또 주 하원의원 선거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는 "가이드 책자에 투표 당일 무엇을 어떻게 어디서 해야할 것인지를 모두 담았다. 뒤쪽에는 유권자 데이터를 제공한다. 내가 사는 동네에 한인 유권자가 몇 명이나 되는지, 투표율은 얼마나 되는지 등 우리동네 투표상황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투표일 11월5일, 10월26일~11월3일 사전투표 허용

주민투표도 중요…사전에 내용 잘 파악한 후 찬·반 기표를

 

◆ 투표 어려움 있으면 핫라인(347-766-5223)으로 도움 청해야 = 시민참여센터는 한인 동포들이 선거장에서 어려움을 겪거나 문제가 발생할 경우 핫라인(347-766-5223)에 연락을 당부했다.

박제진 변호사는 "11월 5일 선거는 본선거다. 당적에 상관없이 유권자 등록이 되어있는 모든 사람들은 해당 투표소에서 투표를 할 수 있어야 한다. 투표소에서 이름이 명단에 없다거나 여러 사유로 투표에 종사하는 선거요원들이 한인 유권자의 이름이나 주소를 매칭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그 어떠한 사유가 있더라도 기계로 투표를 하든지, 선서투표를 이용하여 투표 할 수 있다. 해당 투표소에서 선거인명부에 본인 이름이 없을 경우 유권자 등록여부를 확인 후 종이로 된 투표용지에 투표할 수 있어야 한다. 만약에 종이 투표, 임시 선서 투표를 받지 못하고 투표를 못하게 하는 경우 선거법 위반이다. 그럴 경우에 선거 핫라인으로 신고하면 된다. 현장에서 전화를 주면 선관위를 연결해서 투표 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헀다.

 

◆ 주민투표 내용 잘 파악하고 꼭 기표해야 = 특히 올해 뉴욕시 유권자들은 5가지의 뉴욕시 법 개정을 위한 찬반 주민투표를 하게 된다. 이와 관련하여 김 대표는 "지금 나온 개정안은 상당히 진일보한 선거 방식이다. 그러나 내용이 너무 길고 투표장 안에서 다 읽고 선거를 하기 힘들다. 가이드를 통해 미리 개정안을 알고 투표장으로 가야 한다"고 권고했다.
5가지의 주민투표 제안서 중 첫째는 뉴욕시 선거법 개정이다. 이는 2021년 1월부터 공익옹호관, 감사원장, 보로장, 시의회 기초선거와 특별선거에 복수대표제가 아닌 선호도에 의거해 순위를 매기는 순위 선택 투표제를 도입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결손투표를 방지할 수 있으며 시애틀과 메인 주는 이미 순위 선택 투표제를 시행중이다. 또한 뉴욕시 보궐선거에서 공석이 생기는 시점부터 선거를 치를 때 까지의 기간을 45일에서 80일로 연장하며, 시장 선거의 경우 60일을 80일로 연장한다는 보궐선거 개정안도 제시됐다.


둘째는 뉴욕시 민원검토위원회(CCRB) 법 개정안이다. 주요 내용은 현재 13인으로 구성된 CCRB에 2인을 더 추가하고 1인은 공익옹호관이 지명하고 그 외 1인은 시장과 의회 대변인이 공동 임명하는 것으로 한다. 또 개정안이 통과되면 CCRB의 소환장 발급 집행 권한을 상임이사에게 위임하게 된다.

 

셋째는 뉴욕시 윤리와 통치에 대한 법 개정안이다. 뉴욕시 공무원이 퇴직 후 해당 기관에 다시 나오는 것을 금지하는 법을 현행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하며, 이해충돌 위원회(COIB)의 위원이 시의 공직 선거운동 관여를 금지하고, 선거운동 기부 금액을 250불에서 400불로 제한한다. 더불어 개정안에 찬성할 경우, 소수자와 여성이 소유한 사업체(M/WBE)가 시장에게 직접 보고하고 시장 산하에 M/WBE를 위한 기관을 두게 된다.


넷째는 뉴욕시 예산법 개정안이다. 수입 안정기금, 공익옹호관과 보로장 예산, 시장의 보고관련 안이다. 이 개정안에 찬성표를 던질 경우 뉴욕시가 예상치 못한 재정 곤란 등에 대비해 수입 안정 기금 또는 '비오는 날을 위한 기금'으로 예치하는 것을 허락한다.


다섯번째는 뉴욕 시유지 사용 법안 변경 개정안에 관한 찬반투표다. 찬성할 경우 도시계획과(DCP)가 무정보토지 사용 검토 과정(ULURP)프로젝트 요약서를 보로장과 해당 자치위원회에 제공하는 시기를 일반 시민들의 검토를 위해 프로젝트 신청서 인증 30일 전으로 정한다.
△시민참여센터 선거 핫라인: 347-766-5223
<유희정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9 [06:38]  최종편집: ⓒ 뉴욕일보
 

"해외시장 개척만이 미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희생과 봉사’ 공직자의 참모습 보인 박효성 뉴욕총영사 11월말 이임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태권도의 정신문화 미국에 더 깊게 뿌리내리게 한다 /뉴욕일보
中,미녀 아나운서 섹스영상 인터넷 유출 /뉴욕일보 박전용
정준호 변호사 파트너 ‘나폴리 스콜닉 로펌’ “만루 홈런!” 마약성진통제 ‘오피오이드’ 손배소송 2억6천만 달러 승소 /뉴욕일보
“미스트롯 송가인. 홍자 등 뉴욕온다”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인터내셔널 마트 ‘롯데플라자 마켓’ 뉴저지서 개업 에디슨점 7월 26일 오픈…푸드코트·편의시설 자랑 /뉴욕일보
뉴욕한인회 정기이사회, 60주년 갈라 준비 한창 /뉴욕일보
“우리 모두 사랑과 봉사의 새 삶 살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