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입양아 시민권 부여 법안’ 시급히 통과돼야
김민선 나소 인권국장-론 김 의원-아카 대표 회동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08/24 [00:24]
광고
▲     © 뉴욕일보

김민선 나소카운티 인권국장(왼쪽)이 22일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가운데)과 입양아권익보호단체 ‘AlsoKnownAs(아카)’의 마이크 뮬렌 대표(오른쪽)와 '입양아 시민권 취득'을 위한 법안의  상원과 하원 통과를 촉구하는 미팅을 가졌다.

 

김민선 나소카운티 인권국장이 22일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과 입양아권익보호단체 ‘AlsoKnownAs(아카)’의 마이크 뮬렌 ‘대표와 '입양아 시민권 취득'을 위한 법안의  상원과 하원 통과를 촉구하는 미팅을 가졌다.


이 자리를 주선한 김민선 나소카운티 인권국장은 "입양아의 시민권 신청은 양부모가 신청시기에 맞춰 제때 해줘야 하는데, 어떤 경우에는 정보가 부족하고 시기를 놓쳐서 입양아들이 불체자가 되는 경우도 있다. 또 이러한 제도를 악용하는 사례도 있다"며 "인간은 인간답게 살아야하고 정부가 그 권리를 지켜줘야 한다. 입양아 시민권 이슈에 대해 론 김 의원을 찾아가 설명하고 도움을 요청했다. 론 김 의원은 이 사안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의회에 이슈화 시키고 뉴욕주에 관련 안건을 상정시키기 위해 노력중이다"고 말했다.


김민선 인권국장은 "지난 일년 동안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에서 한식만들기 무료강좌를 진행하며 입양아들을 초대했었다. 한 여학생은 양아버지로부터 성폭력을 당해왔지만 신고를 못했다고 한다. 신고하면 18세에 시민권 신청을 안해주겠다는 협박 때문에 신고할 수 없었다는 것"이라며 현 제도의 헛점을 지적했다.


론 김 의원은 "마이크 뮬렌 대표가 일하고 있는 '아카'라는 조직은 입양아의 권익보호를 위해 큰 노력을 하고 있다. 의회에서 과거에 입양아 시민권 이슈와 관련해서 법안을 통과시키려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흐지부지 됐다. 한인입양 뿐만 아니라 뉴욕에 거주하는 모든 입양아를 돕기 위해 4월부터 토비 앤 스타비스키 의원과 새로운 법안 상정을 연구하고 있다. 내년 1월에는 뉴욕주에서 관련 결의안이 상정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입양아 시민권과 관련한 이번 이슈는 인권문제다. 우리는 입양아들의 권리를 보호해야한다"고 밝혔다. 


2000년 통과된 ‘아동시민권법’(Child Citizenship Act)에 따라 1983년 2월 말 이후 출생한 입양인은 자동적으로 미국 시민권이 부여된다. 하지만 1983년 이전 출생한 입양인들은 아동시민권법의 수혜 대상에 해당되지 않아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유희정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24 [00:24]  최종편집: ⓒ 뉴욕일보
 

고상구 제18차 세계한상대회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中,미녀 아나운서 섹스영상 인터넷 유출 /뉴욕일보 박전용
일부 데이케어 불법운영… 단속 초읽기 회원들도 적발되면 ‘메디케이드’ 취소당해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인터내셔널 마트 ‘롯데플라자 마켓’ 뉴저지서 개업 에디슨점 7월 26일 오픈…푸드코트·편의시설 자랑 /뉴욕일보
이민사박물관 ‘민속관’ 현판식 /뉴욕일보
“미스트롯 송가인. 홍자 등 뉴욕온다” /뉴욕일보
뉴저지한인경찰자문위원회, 장학생 모집 /뉴욕일보
“한인·한인사회 역사·정신사 기록한다” /뉴욕일보
“2020도쿄올림픽서 욱일기 사용 안된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