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민들의 주거 권리 보장해달라”
‘주택 정의를 위한 주민집회’에서 함 목소리 주장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06/11 [04:02]
▲     © 뉴욕일보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이 ‘주택 정의를 위한 주민 집회’에 두 딸과 함께 등장해 주택 정의 실현을 호소하고 있다.

 

퀸즈 지역 세입자 리더, 종교 지도자들과 함께하는 ‘주택 정의를 위한 주민 집회’가 7일 플러싱 세인트조지교회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1부는 ‘주거권리 보장하라’ 등의 다언어 구호 제창, 세인트조지 교회측의 환영사, 토비 앤 스타비스키 주 상원의원,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 테리 험 퀸즈칼리지 교수의 연설, 3개 언어로 ‘우리 요구 사항’ 낭독, 세입자 증언, 행동 결의로 진행됐으며, 2부엔 행진이 실시됐다.


이날 민권센터를 비롯한 여러 시민단체들은 “주거권은 인권의 문제, 모든 사람은 강제 퇴거의 두려움 없이 살아야 한다”며 “1994년 이래 뉴욕 서민층 시민들은 30만 가구의 저소득층 주택과 렌트안정법 규제 대상 주택을 상실했다. 500만 명의 뉴욕 주민들은 사는 지역 및 주택 종류에 근거해 세입자 규정 혜택을 못 받고 있다. 우리에게 거주지나 주택 종류와 상관없는 동등한 주거 권리를 보장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뉴욕에는 매일 100개 세대가 퇴거를 당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임대 안정화(Rent Stabilization)고 알려진 세입자 보호 체제는 15일 만료되지만, 아직 주의회는 9개의 ‘렌트 규제 개혁 법안’을 통과시키지 않고 있다.
△주택에 대한 항의와 문의 전화:
쿠오모 주지사 (518)474-8390,
헤스티 주 하원의장 (518)455-3791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1 [04:02]  최종편집: ⓒ 뉴욕일보
 

‘개원 합의’ 정당만 국회 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국어 TV 또 하나 더 생긴다 /뉴욕일보
U20여자축구월드컵-한국, 미국에 0-1로 석패 /양호선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화합 이뤄 모교와 동문들의 발전 돕자”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먹자골목 한인 자랑거리…‘문화거리’ ‘한식메카’ 됐다 /뉴욕일보
음성피싱·사기 방지법 알려드립니다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정정당당하게 기량 겨뤄 우승기 안고 오겠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