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천원→1원’리디노미네이션, 反 53% vs 贊 32%
 
뉴욕일보 김 경훈 기자   기사입력  2019/05/21 [08:04]
▲     © 뉴욕일보


‘1천원 → 1원’ 원화 리디노미네이션, 반대 52.6% vs 찬성 32.0%

 

  • 국민 절반의 다수가 반대하는 가운데, 충청30대·진보층은 찬성 우세

  • 반대 우세 : 충청 제외 모든 지역, 20대40대·50대·60대이상, 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중도층

  • 찬성 우세 : 충청, 30대, 진보층

  • 찬반 팽팽 : 민주당 지지층

 

국민 절반은 1천원을 1원으로 조정하는 이른바 원화 리디노미네이션에 대하여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OECD 34개 회원국 가운데 유일하게 1달러 교환 비율이 네 자릿수인 화폐단위를 사용하며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화폐단위가 확대된 경제규모에 걸맞지 않다는 지적이 있는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1천 원을 1원으로 변경하는 원화 리디노미네이션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물가인상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므로 바꾸지 말아야한다’는 반대 응답이 52.6%, ‘경제규모에 맞춰 화폐단위를 바꿔야한다’는 찬성 응답은 32.0%로, 찬성이 20.6%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5.4%.

 

세부적으로는 충청권과 30대, 진보층, 민주당 지지층을 제외한 거의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반대 여론이 우세했다.

▲     © 뉴욕일보


반대 여론은 서울(반대 65.8% vs 찬성 24.7%)과 대구·경북(62.5% vs 22.3%), 부산·울산·경남(54.9% vs 24.8%), 경기·인천(54.0% vs 30.8%), 광주·전라(45.2% vs 27.3%), 20대(59.4% vs 25.1%)와 40대(56.8% vs 36.3%), 60대 이상(55.3% vs 24.1%), 50대(50.5% vs 32.6%), 자유한국당(66.4% vs 19.2%)과 바른미래당(62.7% vs 28.0%) 지지층, 무당층(57.4% vs 28.0%), 정의당 지지층(49.8% vs 35.2%), 보수층(71.1% vs 22.0%)과 중도층(57.3% vs 31.5%)에서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찬성 여론은 대전·세종·충청(반대 27.5% vs 찬성 62.6%), 진보층(37.2% vs 49.5%), 30대(38.8% vs 45.9%)에서 다수이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반대 42.0% vs 찬성 41.1%)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김 경훈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21 [08:04]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까지! 공기청정을 넘어 공기살균기 ‘부루테’ 화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