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문화/행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한다“ 맨해튼서 주유엔 남북대표부 인간띠 연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한반도기 북측 전달은 불발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04/30 [03:38]
▲     © 뉴욕일보

주 UN남한대표부와 북한대표부를 연결하는 '4.27 민(民)+평화 손잡기 뉴욕' 행사가 27일 뉴욕 오후 맨하탄 유엔본부 앞 함마슐트 광장 인근에서 개최됐다. 

 

주UN 남한대표부와 북한대표부를 연결하는 ‘4.27 민(民)+평화 손잡기 뉴욕’ 행사가 27일 뉴욕 오후 맨해튼 유엔본부 앞 함마슐트 광장 인근(43~47 St.+2 Ave.)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427 남북정상회담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뉴욕, 뉴저지 한인들로 구성된 '4.27 민(民)+평화손잡기' 뉴욕추진위원회가 주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한인들은 기념식 후 ‘인간띠 잇기’ 행사를 벌여 유엔본부 앞에서 약 500m 거리에 떨어져 있는 남북의 주유엔대표부를 연결하는 역사적인 평화 염원 장면을 연출했다.


이날 약 400명의 참가자들은 먼저 함마슐트 광장에서 1부 기념식을 가졌다. 참가자들은 평화 메시지 작성, 어린이 편지 낭독, 평화 인사 등을 나누고 “우리는 한반도에서 핵뿐만 아니라 모든 위협이 사라지길 원한다. 오직 평화의 정신으로  한반도에 화합의 새날이 오길 원한다”는 내용이 담긴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염원하는 민들의 외침’을 낭독했다.


기념식에 이어 참가자들은 맨해튼 1~2 애브뉴 45 스트리트에 있는 대한민국 유엔대표부(335 E. 45 St.)를 출발해 한 블록 떨어진 44 스트리트에 있는 북한대표부(820 2 Ave.)로 행진하며 ‘아리랑’을 목청껏 불렀다, 북한대표부 앞에 도착해서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열창했다. 남한대표부에서 북한대표부까지 손에 손을 잡고 늘어서 ‘평화염원-통일염원-인긴 띠’를 이룬 것이다.


주최 측은 인간 띠를 연결한 뒤 한반도 평화와 통일 염원을 적은 한반도기와 꽃다발을 대한민국 대표부에 전달했으나 북한대표부 관계자들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북측에 대한 전달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 행사의 주관 단체의 하나인 이민자보호교회 뉴욕대책위원회 조원태 우리교회 목사는 북한대표부 건물 출입구 유리문에 꽃다발을 꽂아 두어 나중에라도 북한대표부가 이를 볼 수 있게 했다.
조원태 추진위원장은 추후 북한대표부에 한반도기 전달을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세계를 위한 한반도 평화통일 인간띠 잇기’행사는 27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도 진행됐다.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30 [03:38]  최종편집: ⓒ 뉴욕일보
 

충청남도, 뉴욕 KHFC와 유통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계에서 이민 선호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싱가포르 /뉴욕일보 박전용
김구 선생이 윤봉길 의사에게 한 마지막 말은… /뉴욕일보 취재부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충청남도, 뉴욕 KHFC와 유통채널 개발 수출협력 양해각서 체결 /김명식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뉴밀레니엄뱅크 허홍식 행장 유임 창립 20주년…2019년 정기 주주총회 /뉴욕일보
“최고의 술 막걸리” 뉴욕에 알린다 /뉴욕일보
“미리 건강진단 받아 더 건강하게 살자”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