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론김을 뉴욕시공익옹호관으로 만들자 적극 후원하고 2월26일 모두 투표하면 당선 가능”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02/01 [01:50]
▲     © 뉴욕일보

론 김 뉴욕시 공익옹호관 후보(오른쪽)는 30일 김영환 후원회장과 함께 뉴욕일보를 방문해 한인 사회의 투표 참여를 적극 당부했다.

 

2월 26일 실시되는 뉴욕시 공익옹호관(Public Advocate)선거에 한인으로는 처음으로 도전하는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민주, 40선거구)이 30일 김영환 후원회장과 함께 뉴욕일보를 방문해 한인 사회의 투표 참여를 적극 당부했다.


‘공익옹호관’이란 시 정부의 사업 중 부정부패나 부실 경영, 업무 소홀의 혐의가 있는지 조사해 시 정부가 시민에게 투명한 시정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시민의 대변인’이다. 일례로 민원을 조사하고, 시 서비스에 대한 권고 사항을 제시하며, 뉴욕시 주민들이 스스로 자신을 보호하는데 유용한 정보(악덕 집주인 목록 등)를 제공하고, 법안을 발의하거나 공동 후원할 수 있다. 또, 공익옹호관은 시장이 공석이거나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경우 임시로 시장 대행직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뉴욕시 공익옹호관 보궐선거는 올해 초 뉴욕주 검찰총장으로 선출된 레티샤 제임스 전 공익옹호관의 공석을 두고 이어지는 선거다. 론 김 의원이 당선될 경우, 레티샤 제임스 전 공익옹호관의 잔여 임기를 채우게 된다.


론 김 의원은 “제가 뉴욕시 공익옹호관이 된다면 아마존 등 대기업에게 주는 세금 우대 조치를 중단하며, 학생 부채를 해결하고, 한인 이민자 사회를 대표해 목소리 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뉴욕 아마존 입지와 관련해 “저는 아마존 제2본사 유치 반대에 가장 처음으로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아마존이 롱아일랜드에 입지하게 되면 뉴욕시에서 30억 달러의 납세자 보조금을 받게 되는데, 이 예산을 뉴욕시민이 부담해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학자금 부채와 관련해 “뉴욕의 학생들은 감당할 수 없는 학자금 부채에 시달리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이 계속될 경우 10여 년 전 발생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보다 훨씬 더 심각한 상황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당선될 경우, 학생들의 부채를 줄일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서 한인은 100여 년에 이르는 이민 역사와 함께 경제를 비롯한 사회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정치에 전혀 목소리를 낼 수 없었다. 제가 공익옹호관이 된다면 주류사회와 한인이민자사회를 잇는 플랫폼 역할을 하며, 누구보다 큰 목소리로 동포사회를 대변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환 후원회장은 “이번 선거는 선거공영제로 실시된다. 뉴욕시에 주소를 둔 개인 유권자의 후원금 중 최대 250달러까지 시정부가 8배로 매칭펀드를 제공한다”며 “현재 1차 기금 모금일은 마감됐으며, 2차는 오는 2월 8일, 3차는 2월 15일 마감된다. 후원금 모금 목표액은 25만 달러로 몇몇 후원자가 거액을 후원하는 것보다는 다수의 사람이 소액을 기부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작은 금액이라도 론 김 의원의 캠페인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한인들의 적극적인 후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뉴욕시 공익옹호관 보궐선거에는 주마니 윌리엄스 뉴욕시의원, 멜리사 마크-비베리토 뉴욕시의회 전 대변인, 마이클 블레이크 뉴욕주 하원의원, 데니엘 J. 오도넬 뉴욕주 하원의원, 라트리스 워커 뉴욕주 하원의원 등 총 23명의 후보가 출마한 상태다. 이번 선거에는 흑인, 히스패닉 후보들이 많아 표가 분산될 가능성이 많은데 반해, 론 김 의원은 유일의 아시안 후보이자 퀸즈 민주당 단독출마이기에 유리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01 [01:50]  최종편집: ⓒ 뉴욕일보
 

국민 10명 중 8명 "소방관, 국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저지시티, 뉴저지 예술 중심도시로 새로 태어난다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37개국 어린이 50여만명 도왔다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빠오양(包养), 여대생들의 새로운 돈벌이 /뉴욕일보 박전용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2019 뉴욕국제오토쇼’ 현대, 기아차 “최고!” /뉴욕일보
“한인사회 신-구 세대 잇은 다리” /뉴욕일보
롱아일랜드콘서바토리, ‘청소년 갈라’ 개최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