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문화/행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낭만파클럽, ‘30년 역사 옛친구들의 파티’ 즐거웠다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12/20 [06:59]
▲     © 뉴욕일보

한인사회 오랜 지인들의 모임인 ‘낭만파 클럽’은 ‘30년 역사 옛친구들의 파티’를 16일 오후 6시 롱아일랜드에 있는 웨스트버리 매너에서 열었다. <사진제공=낭만파클럽>

한인사회 오랜 지인들의 모임인 ‘낭만파 클럽’은 ‘30년 역사 옛친구들의 파티’를 16일 오후 6시 롱아일랜드에 있는 웨스트버리 매너에서 열었다.

‘와인과 재즈와 쎄시봉 낭만이 가득한 옛친구 파티’라고 스스로 자랑하는 이날 모임은 뉴욕, 뉴저지 인사들은 물론 한국, 커네티컷 주, 알바니 등지에서 온 115명의 옛 친구들이 참석하여 따뜻한 우정을 나누었다.
이날 참석자들은 “옛 친구들, 그들이 있어 인생이 즐겁다”며 “그리움과 노년의 사랑”을 나누었다. 이날 “한글학교 교장선생님 사위 전 에디슨시장 준 최 씨의 ”안녕하십니까“를 시작으로 ‘사랑으로’ 노래를 합창하며 즐겁고 보람 있는 연말 시간을 보냈다.
‘낭만파 글럽 옛친구 모임’은 계인호, 김승호, 김정용, 장인용, 김영식, 오종길, 정진대, 배내영, 신일철, 방 성, 심재택, 이명혜, 문용철 씨 부부 등으로 구성돼 있다.
△문의: 516-808-0666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20 [06:59]  최종편집: ⓒ 뉴욕일보
 

국민 63%, , 2차 북미 정상회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스쿱미디어, 비트코인 금 거래소 서비스 사전예약 실시 /뉴욕일보 김민수 기자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이불도 첨단과학..., 자면서 힐링하자" /뉴욕일보
“이웃 위해 희생하며 살아갈 때 축복 온다” /뉴욕일보
‘재미동포사회 지원방안 강구하겠다“ /뉴욕일보
“이민자들은 미국을 위대하게 만든다 론 김 의원을 보라. 그는 플러싱을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불굴의 신앙인 하형록 회장이 ‘희망’ 전한다 /뉴욕일보
기존 기독교 가치관에 대한 “도전적 경종”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