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위안부 문제 사과하고 상처 치유해야”
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뉴욕한인회 방문 ‘소녀상’ 헌화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2/28 [03:26]
▲     © 뉴욕일보

 

“일본은 강제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 해 적절한 사과를 통해 그들의 상처를 치유해야 합니다” 미국의 흑인 인권 운동가이자 사회 정의, 인권을 지키는 비영리단체인 레인보우푸시연합(Rainbow/PUSH)의 창립자인 제시 잭슨 목사(Rev. Jesse Jackson)가 26일 오전 11시 뉴욕한인회 (회장 김민선) MOKAH 이민사박물관을 방문, 한반도 평화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며 회관 내 일본군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했다. 제시 잭슨 목사는 “남북한은 올림픽 전만 해도 서로 단절된 모습이었는데, 25일 남북한의 젊은 선수들이 함께 행진을 하며 폐막식을 꾸미고, 함께 경쟁하며 경기하는 것을 보고 매우 기뻤다”며 “미국 역사 속에도 흑인의 인권이 무시 되는 노예 제도가 있었던 시기가 있다. 남북 전쟁(American Civil War)과 수 많은 인권 운동을 통해서 현재의 모습을 갖췄지만, 이 세상에 더 이상의 전쟁은 안된다. 평화 속에 한국과 북한간의 통합과 화해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젊은 세대들은 좀 더 적극적으로 집회(rally) 등에 참여하면서 인권을 위해 나아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일본군 강제 위안부 피해 여성 들에게 일어난 일은 ‘재앙’이며,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된다. 미국에서도 ‘노예 제도’ 아래 흑인 여성들의 인권이 철저 하게 무시되는 그 똑같은 것을 겪었으며, 세계에서도 그것이 만연하게 일어나고 있었다. 그들에게는 ‘사과’가 필요하며, 위안부 문제는 다시는 발생하지 않게 주류사회로 계속해서 가져와야한다” 고 말했다. 그는 또 “6·25 한국전쟁으로 인한 이산가족 상봉 역시 이루어져야 한다. 한반도의 평화는 한국의 개인, 혼자의 일이 아닌 모든 인간(Human)의 일이 다. 모든 이들의 한반도 평화 지지를 부 탁한다”고 덧붙였다. 잭슨 목사는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혔 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대 화모드에 대해 “전쟁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무조건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 자리에 참석한 북한측 언론인은 없느냐”고 반문한 뒤 “언론을 비롯해 진영별로 대화와 소통의 채널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잭슨 목사는 “올림픽 외교는 서로가 대화를 나누고 평화를 끌어내기에 좋은 기회이다. 기회가 된다면 북한도 찾고 싶다”고 했다. 잭슨 목사는 다른 일정과 맞물려 뉴욕을 방문했고 유엔주재 북한 대표부 측에도 대화 의사를 타진했지만, 긍정적 답변을 얻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민선 회장은 “제시 잭슨 목사의 한반도 평화에 대한 꾸준한 관심에 감사하며, 함께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하게 되어 영광이다” 고 말했다. ◆ 제시 잭슨 목사 = 이 자리에 함께 참석한 Earlham 대학 신학교수인 김지선 박사는 “제시 잭슨 목사는 한미 관계 및 한반도 평화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제시 잭슨 목사는 지난 7일 미 장로 교회 한인목사, 연합감리교회 한인목사와 평신도 지도자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에 참여했으며, 1월30일 조태열 주 유엔 한국대표부 대사와 만나 한반도 평화에 대해 면담을 나눈 바 있다. 잭슨 목사는 20대 중반이던 1966년 시카고로 이주해 목사 안수를 받고, 흑인 인권운동 조직화에 투신했다. 1980년 대 이후 ‘미국 흑인들에게 가장 신망받는 흑인 지도자’로 손꼽혀온 잭슨 목사 는 1980년대 한국의 전두환 정권 시절 미국에서 일어난 한인들의 조국민주화 운동을 크게 격려하며 도우기도 했다. 그 후 시리아 미군 포로 석방과 쿠바 정치범 석방, 유고군에 생포됐던 미군 포로 석방 등에 주요 역할을 맡기도 했다. 현재 신경계 퇴행성 질환 파킨슨병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다. <안지예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28 [03:26]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국적 미아’ 한인입양인들 미시민권 획득 돕자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욕한인상공회의소, 활동 넓힌다 /뉴욕일보
뉴저지 버겐카운티 한인경관 2명 늘었다 /뉴욕일보
“한국학교 교사들 자부심·책임감 갖자“ /뉴욕일보
한인 입양인들에게 美시민권 받게하자 /뉴욕일보
“각종 선거 도울 한인 통역도우미 모집합니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