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먹자골목 머레이힐 역 말끔하게 단장된다 3월초 개수공사 시작, 내년 3월 완공예정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2/01 [04:12]
▲     © 뉴욕일보

 

한인밀집지역인 플러싱 먹자골목에 있는 롱아일랜드 철도(LIRR) 머레이힐 역이 86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해 말끔 하고 안전하게 새 단장된다. 머레이힐 역은 플러싱 41 애브뉴와 루즈벨트 애브 뉴 사이 150 스트리트 선상, 남쪽에 위치 해 있다. 롱아일랜드철도를 관장하는 뉴욕교 통공사(MTA) 라이언 아타드 에일리 책임자는 뉴욕한인학부모협회(공동회 장 최윤희, 라정미)에 이메일을 보내 머 레이힐 역사 개수공사를 3월초에 착공 하여 내년 3월 완공될 예정이라고 밝혔 다. 지난해 말 머레이힐 역에는 한인 등 아시안을 비하, 배척하는 인종차별 낙서 가 연일 발견돼 한인들의 분노를 산 바있다. 보수공사는 장애자보호법에 따라 동 쪽과 서쪽 양면에 수압식 엘리베이터를설치, 장애인들이 도로에서 플랫폼으로 손쉽게 이동하도록 하고, 프랫폼에 새로 운 보안 장치를 위한 카메라 설치와 새로운 조명 장치와 승강기 표지판도 개선 한다. 머레이힐 역의 보수공사는 로두카 건설회사에서 맡았고, 공사비는 MTA 의 캐피탈 펀드로 충당한다.  보수공사는 △새 엘리레베이터 설치 를 위한 프렛폼 벽면의 개조 △승객의 안전과 좋은 승차 환경을 위한 새 연락 망과 화재 경보기 설치 △동쪽과 서쪽 양면에 엘리베이터 위치 표시판 설치 △ 2대의 엘리베이터 설치를 위한 새로운 전력 증강 △엘리베이터 근처에 새로운 LED 조명기구 설치 △보안 카메라 설 치 △벽을 새로 도색이 포함돼 있다. MTA는 2월6일 오후 12시15분 머레 이힐 역에서 보수공사에 대한 자세한 세 부사항을 알리는 설명회를 갖는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01 [04:12]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월호 유가족 뉴욕간담회’ 평화롭게 진행 /뉴욕일보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스캇 스트링거 감사원장을 다음 뉴욕시장으로!” /뉴욕일보
스타비스키 뉴욕주상원의원 한인 담당관 채용 /뉴욕일보
“ ‘5·18민주화운동’ 정신 승화시켜 국민적 대화합·단결 이룩 민족의 화해와 협력,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 대한민국 역사발전 초석 다지자” /뉴욕일보
민화협, 뉴욕협의회 대표상임의장에 임마철 씨 위촉 /뉴욕일보
한반도 평화협정·북미수교,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 연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