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진, 2017년 하반기 신입·경력사원 공개채용 실시
10/15(일)까지 4개 직군, 11개 세부부문에서 신입, 경력 사원 채용 진행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10/05 [14:39]

 4차산업혁명, 글로벌 시대 이끌 융복합형 인재 채용이 공채 핵심

▲     © 뉴욕일보


 스마트 축산기술 선도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10월 15일(일)까지 2017년 하반기 신입, 경력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

이번 공개채용은 영업, 생산관리, 경영지원, R&D의 총 4개 직군 11개 세부부문에서 진행된다. 공채 대상은 4년제 대학 졸업생 및 졸업예정자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입사지원은 선진 채용 홈페이지 온라인 접수로 진행되며 서류전형, 인·적성 검사와 1·2차 면접, 건강검진 등 과정을 거친 최종 합격자는 2017년 12월 1일부터 입사하게 될 예정이다.

특히 선진은 기업의 핵심과제인 글로벌 사업 강화 그리고 첨단 축산기술 양성을 위해 다양한 지식과 생각을 가진 융복합형 인재 발굴에 초점을 맞추고 이번 공채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선진은 축산관련 전공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자격 요건을 낮췄으며, 베트남어 미얀마어 등 선진의 주요 글로벌 사업지역 언어 구사력에 대한 우대사항은 확대했다.

선진은 국내 최대의 축산기업 하림의 계열사이자 약 1조2000억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한국 축산업계의 대표 기업이다. 특히 인재 육성에 아낌이 없는 회사 방침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직원들의 1인당 연간 교육시간 136시간, 매출액 대비 교육비 비중 약 0.14%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을 상회하는 수준의 투자를 지속해오고 있다.

선진의 채용을 총괄하는 경영지원실 문웅기이사는 “축산업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새로운 성장동력이자 젊은 인재들의 창의성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는 미래 산업의 블루오션이다”며 “열정과 창의력 넘치는 젊은 글로벌 인재라면 한국 축산업을 이끌어가는 선진의 이번 공채에 도전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05 [14:39]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내가 먼저 인사하고 소통합시다”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한반도 평화기원 K 팝페라 콘서트 - 듀오아임 뉴욕퀸스공연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브롱스, 뉴욕서 가장 살기 해로운 지역 /뉴욕일보 류수현
메디케어 플랜 변경 10월15일~12월7일 신청해야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