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연예/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 최초의 반려동물을 위한 파크 콘서트 ‘청도 개나소나 콘서트’, 티앤비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대거 참여
 
뉴욕일보 김진아 기자 기사입력  2017/08/05 [20:50]

 5일 오후 6시30분 경북 청도군 청도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되는 ‘개나소나 콘서트’에 사단법인 티앤비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해 반려동물들과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명품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 제9회 청도 개나소나 콘서트 포스터     © 뉴욕일보

 ‘반려견과 함께하는 야외 음악회‘라는 컨셉으로 해가 갈수록 많은 관객 동원하며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이번 공연은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와 ’베토벤 바이러스‘의 실제 연주자들로 구성된 70인조의 웅장한 필하모니안즈서울 오케스트라가 존 윌리엄스의 ’임페리얼 마치‘를 비롯, 에스파냐 카니, 사라사테의 지고이네르바이젠, 비제의 오페라 중 ’하바네라‘,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4번 등 더위를 날릴 만한 화려한 음악들을 선사한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개나소나 콘서트를 9년째 개최한 이래 처음으로 대규모 교향곡인 말러 교향곡 5번 1악장을 연주한다. 9년째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박태환은 “말러 5번은 장송교향곡의 의미를 담고 있어 개나소나 콘서트의 정신인 반려동물에 대한 애정을 드높일 뿐만 아니라 문화의 불모지인 청도의 주민들과 먼 길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정통 클래식 음악을 선사하기 위해 프로그램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청도의 대표적인 지역 축제로 자리잡은 이번 공연은 러시아, 오스트리아 등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세계적인 지휘자 노태철의 진두지휘 아래 타고난 기획력과 섬세하고 파워풀한 연주력으로 세계 음악시장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음악감독 겸 플루티스트 박태환, 화려한 테크닉과 무대매너를 겸비한 바이올리니스트 유효정과 이화영, 러시아야쿠츠크국제음악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한 소프라노 윤장미, 국악계의 떠오르는 다크호스 해금연주자 차경인과 대금연주자 한진슬이 천재적인 음악성과 뛰어난 외모로 클래식과 실용음악을 넘나들며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작곡가 겸 그룹 넥스트의 키보디스트인 지현수와 비발디의 ‘사계’를 비롯, 지현수의 자작곡인 백야, First Mover(퍼스트 무버) 등을 콜라보로 연주하며 깊어가는 한여름밤에 낭만적이고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한다.

문화의 불모지라고 불렸던 청도에 전국 각지에서 1만명의 관객과 애완견을 불러 모은 개나소나 콘서트는 청도군민인 한국 개그계의 거목 전유성이 기획과 연출을 맡고, 개그맨 이홍렬이 진행을 맡아 사랑하는 가족, 친구, 그리고 반려동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행복한 시간과 큰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김진아 기자>

◇공연 정보

일시: 2017년 8월 5일 토요일 오후 6시30분
장소: 경북 청도 야외공연장
연출: 전유성
음악감독: 박태환
지휘: 노태철
연주: 필하모니안즈 서울 오케스트라(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 오케스트라)
사회: 이홍렬
협연: 플루트 박태환, 바이올린 유효정&이화영, 소프라노 윤장미, 해금 차경인, 대금 한진슬, 작곡&신디사이저 지현수
주최: 청도군
주관: 사단법인 청도코미디시장
문의: 청도군청 문화관광과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05 [20:5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성황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꼭 알아야 할 한국의 명품문화 : [28] 세계화된 건강·웰빙식품, 김치 /뉴욕일보 취재부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올 수능시험 G20과 겹쳐 1주일 연기 /뉴욕일보 김시혁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트럼프 미국 대통령 국회 연설 전문 /뉴욕일보 김경태 기자
11일 베테랑스데이…한인참전용사들도 보무당당히 행진 /뉴욕일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