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위안이 뭐길래…정신질환男, 가게주인 참수 '충격'
 
뉴욕일보 편집부   기사입력  2017/02/21 [19:01]

 

[온바오닷컴 ㅣ 한태민 기자]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20대 남성이 면요리값 1위안(170원) 때문에 가게주인의 목을 베어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우한시(武汉市)공안국은 "지난 18일 낮 12시 25분, 우창(武昌)기차역 동쪽광장 부근의 한 면요리 전문점에서 22세 후(胡)모 씨가 가게주인 야오(姚)모 씨와 분쟁이 발생하자, 가게 입구에 놓여 있던 식칼로 야오 씨를 살해했다"고 밝혔다.

당시 목격자들에 따르면 후 씨 등 남성 3명은 사건 당일 음식점에 면요리를 시켜 먹은 후 값을 계산하려는데 야오 씨가 1위안이 더 올랐다며 이들에게 돈을 낼 것을 요구했다. 후 씨의 일행은 아무말 없이 이를 내려했지만 후 씨는 "왜 돈을 더 받냐"며 따져 물었고 결국 말다툼이 발생했다.

급기야 야오 씨는 후 씨를 때리고 발로 찼고 격분한 후 씨는 식당 안에 있던 식칼을 들고 야오 씨의 팔과 다리를 찔렀다. 야오 씨는 급히 도망쳤지만 후 씨는 이를 쫓아가 식칼로 그의 머리를 내리치고 잘린 머리를 근처 휴지통에 버렸다.

당시 이를 지켜본 목격자는 50여명에 달했고 일제히 경찰에 신고했지만 감히 후 씨에게 다가갈 엄두도 못낸 것으로 알려졌다.

후 씨는 범행 후에도 도망가지 않고 태연히 식당 안에 자신이 앉았던 자리로 돌아가 꼼짝도 하지 않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후 씨는 정신질환 2등급 판정을 받은 정신질환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피해자 야오 씨는 5년 전 이혼한 후 13세 아들과 살아가고 있으며 최근 20만위안(3천4백만원) 가량의 빚을 내 음식점을 차린 것으로 알려졌다.

음식점 내부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당시 후 씨가 먹은 면요리가 원래는 4위안(680원)이었는데 사건 당일부터 5위안(850원)으로 올렸고 이는 아직 메뉴판에 반영되지 않았다"며 "1위안 때문에 이런 끔찍한 사건이 발생할 줄은 생각도 못했다"며 안타까워했다.

후 씨의 모친은 "지난해 정신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후 상태가 호전됐었다"며 "모든 게 아들을 잘못 가르친 내 잘못이며 유가족에게는 진심을 미안하다"며 눈물을 쏟았다. <한태민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2/21 [19:01]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 koreany 2017/09/27 [01:47] 수정 | 삭제
  • ㅔ세상이 제대로 돌아가는중인가 여기 이기사뿐 아니라 미국대통령도 나로서는 영햇갈린다. 옛날 내가 본국살때 어느예언자가 하시던말씀 "이제 세상은 헛바퀴돌듯할거다" 그때를 조심하라 정말 그런건가 미국을 비롯하여 전세계가 마치 자동차 바퀴 헛도는것같으다
이동
메인사진
세계한인의 날 15주년 계기 “2021 코리안 페스티벌 :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가요제”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