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신 임플란트 기술 정보 나눈다
임플란트 제조업체 ‘하이오센’ 학술 세미나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3/06/06 [00:00]
한국에 본사를 둔 임플란트 제조업체 ‘하이오센’이 5일 컬럼비아대학교 알프레도 러너스홀에서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임플란트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 임플란트 제조업체 ‘하이오센’이 5일 컬럼비아대학교 알프레도 러너스홀에서 ‘임플란트 학술회’를 개최했다.     © 뉴욕일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 자리에는 뉴욕, 뉴저지, 커네티컷 등지에서 온 200여명의 치과 의사들이 참가해 최신 임플란트 기술과 신제품에 대한 정보 등을 공유했다.
 
이날 세계 임플란트학회(ICOI) 존 스즈끼 회장, 케네스 신 뉴욕대학교 교수 등 전문가들이 7회의 강의를 했다.

‘하이오센’은 한국의 ‘오스템 임플란트’의 미 현지법인이다.
 
‘오스템 임플란트’는 2011년 말 기준 한국 내 치과용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 50% 이상, 치과 업계 전체 매출로는 1위인 업체이다.
 
미국에는 지난 2006년 ‘하이오센’으로 법인을 설립, 펜실베니아에 생산 공장을 갖추고 본격적인 영업 활동을 펼쳐고 있다.

‘하이오센’은 미국 내 지점 30개, 영업직원 150명을 포함해 총 직원 200명의 중견회사로 성장했다.
 
특히 지난 3년간 매년 50%의 성장세를 보이며 미 500여 동종업계 중 6위를 기록하고 있다.
 
‘하이오센’은 3~4년 내 동종업계에서 3위, 미 전체 치과 업계에서 10위 안에 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중남미 진출 계획도 갖고 있다.

이해정 미 법인장은 “하이오센의 성공요인으로는 제품과 가격에 대한 경쟁력, 특화된 서비스, 임플란트 교육 프로그램을 꼽을 수 있다. 하이오센만의 특화된 빠른 서비스는 현지 치과의사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영주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3/06/06 [00:00]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기자가 만난 전후연 작가 그는 누구 인가?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